상단여백
HOME 경제 창업·취업·일자리
‘고용 1.6%↑인데 인건비 6.4%↑’로 4배 차이…기업 부담 가중새로운 일자리 창출보다 기존 직원들에게 더 높은 급여 지급…고용은 100대 기업에 집중돼
취업 박람회

고용은 소폭 증가하는데 인건비는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기업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국내 주요 기업들의 지난해 인건비 상승률이 고용 증가율의 4배에 달해 기업의 '해외 이전'이 늘어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됐다.

13일 기업정보 분석업체들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1000대 상장기업의 고용 인원은 총 132만7383명으로, 1년 전(130만6184명)보다 1.6% 증가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인건비는 88조6153억원에서 94조2640억원으로, 6.4%나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 말 고용 인원 129만219명, 인건비 85조5463억원과 비교하면 고용이 2.9% 늘어나는 동안 인건비는 10.2% 올랐다.

최근 몇 년간 인건비가 큰 폭으로 늘어났지만 증가분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보다는 기존 직원들에게 더 높은 급여를 지급하는 데 쓰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해 1000대 상장기업의 인건비 증가액 5조6487억원은 연봉 5000만원을 받는 직원을 11만2000명 정도 고용할 수 있는 규모이지만 실제 고용은 2만1000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늘어난 고용 인원 가운데 79.3%(1만6815명)는 직원수 1만명 이상의 이른바 '슈퍼 고용기업'에서 새로 채용한 것으로 집계돼 '편중'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지난해 1000대 상장기업의 인건비 가운데 72.2%, 고용의 62.9%는 상위 100대 기업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은식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