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인천 지하상가 상인들, 전대 금지 인천시 조례개정 반발 청와대 앞 집회
인천 지하상가 상인들 청와대 앞 집회

인천지역 지하상가 상인들은 13일 청와대 앞에서 상가 사용권 양도·양수와 전대(재임차)를 금지하는 내용의 인천시 조례개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인천시지하도상가연합회 회원 150여명은 이날 오후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천시의 조례 개정에 따라 지하상가 상인 5만여명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역 3500여개 지하상가 사용권의 전대 등을 허용하던 인천시의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가 상위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한 감사원을 비판했다.

반동문 인천시지하도상가연합회 이사장은 "인천 지하상가는 상인들이 개보수 공사비, 상가관리비용, 시설현대화 사업비를 부담해 다른 지역 지하상가와 차이점이 있다"며 "감사원이 기존 조례개정을 요구해 영세상인들의 생존권을 강제로 빼앗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천시는 지하상가 상인들의 반발에도 조례개정을 강행할 수밖에 없다며 이날 개정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

시는 조례안에 지하상가 사용권을 다른 사람에게 사용·수익하도록 하는 것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넣었다.

다만 시는 상인들의 사정을 고려해 개정 조례 시행과 동시에 양도·양수와 전대(재임차)를 금지하지 않고 2년간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시는 또 상인들이 지하상가 개보수에 투입한 비용만큼 연장된 상가 사용 기간을 보장해줄 계획이다.

 

이경수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