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별 통보 여친 마음 돌리려 ‘자해’ 소동 벌인 20대 벌금형
법원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의 마음을 되돌리려고 자해 소동을 벌인 20대 남성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 박희근 판사는 특수협박 및 퇴거불응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벌금 800만원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14일 오전 5시쯤 인천시 부평구 여자친구 B(29·여)씨의 주거지에서 플라스틱 컵을 깨트려 그 조각으로 수차례 자해하고, 다리미로 자신의 머리를 내리치는 등 소동을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이날 B씨로부터 이별을 통보 받자 B씨의 마음을 되돌리고자 "헤어지자면 내가 죽겠다"면서 이 같은 범행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음주측정거부 죄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그 기간 중에 이 사건 범행을 저질러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피해자와 합의해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이충무 기자  incheonbiz@incheonbiz.com

<저작권자 © 인천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