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지역 산림현안 해결 위해 46개국 관계자 인천에 집결
상태바
아·태지역 산림현안 해결 위해 46개국 관계자 인천에 집결
  • 정은식 기자
  • 승인 2019.06.1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축사 대독하는 김재현 산림청장
문재인 대통령 축사 대독하는 김재현 산림청장

아시아·태평양지역 정부와 비정부기구(NGO), 민간 관계자들이 모여 산림현안을 논의하는 제4차 아·태지역 산림주간(APFW) 행사 개막식이 18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정부, NGO, 학계, 국제기구, 민간 등 46개국의 다양한 주체가 참여해 아·태 지역 산림 관련 주요 도전과제와 해결방안을 논의하며, 전날 개막한 아·태지역 산림위원회(APFC)와 함께 열린다.

'평화와 웰빙을 위한 산림'을 주제로 오는 21일까지 나흘간 이어지는 이번 행사에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고위관계자, 시티 누르바야 바카르 인도네시아 산림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와 세미나뿐 아니라 우수 산림 현장방문, 산림 관련 제품 및 기술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나무와 나무가 더불어 숲을 이루듯 '2019 ·태지역 산림주간'에 각국에서 오신 여러분들의 성과와 경험이 모이길 기대한다"며 서면으로 축하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에서 또 주요 인사들이 지역대표가 돼 묘목을 옮기면 무대 화면에서 녹색 발광 다이오드(LED)가 점등돼 지구를 푸르게 하는 '푸른 아시아-태평양'을 위한 퍼포먼스와 아·태지역 산림 조사 발표도 이어졌다.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각국 관계자들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각국 관계자들

이날 아·태지역 산림 챔피언으로 무분별하게 훼손되는 열대림 보존에 앞장서고 있는 시티 소에바기요 인도네시아 무함마디아대학 교수가 선정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오는 9월 러시아에서 열리는 국제 청소년 산림대회에 참가할 우수 인재를 선발하는 청소년 산림 논문공모전도 함께 열린다.

산림청은 아·태지역 대표단, 시민사회단체(CSO), 학계, 국제기구, 민간 등을 대상으로 산림녹화, 산림복지, 산불 등 산림재해관리 등의 경험을 공유하고 주요 정책 기조인 '숲속의 대한민국' 관련 정책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숲속의 대한민국은 산림을 통해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산림정책 패러다임이다.

남북 산림협력을 바탕으로 '산림을 통한 평화 증진' 방안을 모색하는 '평화산림이니셔티브'도 제안한다.

산림청은 2021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산림부문 최대 국제회의인 15차 세계산림총회에서 이번 아태지역 산림주간에서 논의된 결과를 주요 의제로 발전시켜 글로벌 협력 이슈를 선도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