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엘리베이터 기업 오티스, 인천 송도에 R&D센터 준공…아·태 지역 허브로 육성
상태바
세계 최대 엘리베이터 기업 오티스, 인천 송도에 R&D센터 준공…아·태 지역 허브로 육성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9.06.20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에 들어선 오티스 생산시설·연구개발센터
송도에 들어선 오티스 생산시설·연구개발센터

세계 최대 엘리베이터 기업인 미국 오티스의 첨단생산시설과 연구개발(R&D)센터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들어섰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0일 송도 경제자유구역(IFEZ) 지식정보산업단지 내 오티스코리아 현장에서 유병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 주디 막스 오티스 글로벌 사장, 조익서 오티스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

작년 10월 착공 후 8개월 만에 준공된 오티스 생산시설과 연구개발센터는 연수구 벤처로 12번길 50번지 15600규모 부지에 공장동과 사무동 등 4개 층으로 세워졌다.

오티스는 서울·인천·창원 등 3개 지역에 분산돼 있던 생산·연구개발 조직을 송도로 통합하고 이곳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연구개발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기술을 토대로 사람과 승강기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IoT 커넥티드 엘리베이터'개발이 집중적으로 수행될 예정이다.

또 엘리베이터 제어반과 같이 첨단 기술이 집약된 핵심 부품의 생산라인도 구축됐다.

오티스 송도 생산시설과 연구개발센터에서는 직원 200명 이상이 근무하게 된다.

오티스는 생산시설과 연구개발센터가 한 공간에 조성됨에 따라 개발·설계·품질 테스트 기간이 단축되고 제품 개발 업무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