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여파로 검단신도시 미분양 급증…인천 서구, 분양관리지역 해제 요구
상태바
3기 신도시 여파로 검단신도시 미분양 급증…인천 서구, 분양관리지역 해제 요구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9.07.0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검단신도시
인천 검단신도시

지난해부터 분양을 시작했던 2기 신도시 인천 검단신도시에서 미분양 물량이 급증하자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국토교통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인천시 서구는 국토교통부와 주택도시보증공사에 서구 지역을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해달라고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4일 밝혔다.

서구에 따르면 검단신도시에는 지난 5월 기준 7개 아파트 단지 8067세대가 공급됐으며 이 가운데 21%에 해당하는 1700여세대가 미분양 상태다.

검단신도시에는 앞으로 62개 단지 6만6396세대 추가공급을 앞두고 있어 대규모 미분양 사태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서구는 검단 인근 지역에 정부가 3기 신도시 사업 2곳을 추진하면서 검단신도시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주장했다.

3기 신도시 사업이 계획돼 있는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와 경기 부천 대장지구는 검단신도시에서 8㎞ 범위 내에 있다.

서구는 국토부에 보낸 공문에서 “검단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주택 수요자의 관심이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며 “주민들로부터 지역 이미지 하락과 장기침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는 점점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장기화하면 수도권 서북부지역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큰 문제다”며 “미분양관리지역 제도가 오히려 신도시와 주변 지역 주택매수 심리 위축과 서울지역 과밀화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서구는 검단신도시의 이미지 개선과 장기침체를 막기 위해서는 검단을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해줄 것과 지난해 8월 공동주택 전매제한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한 것을 서구 지역에는 예외 적용해달라고 국토부에 요구하고 있다.

한편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올해 3월부터 검단신도시를 포함한 인천시 서구를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이 지역에서 주택을 공급할 목적으로 땅을 사들인 사업자는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아야 한다.

공사는 미분양리스크에 따른 주택공급량을 관리하기 위해 미분양 주택 수가 500세대 이상인 시·군·구 중 미분양 세대 수 변화 추이 등을 고려해 매달 미분양관리지역을 선정한다.

서구의 경우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 세대 수가 50% 증가한 달이 있고, 미분양 세대 수가 1년간 월평균 미분양 세대수의 2배 이상인 지역 등에 해당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