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파업 이틀째 “문재인 정부 약속 지켜라”…민주노총 전국 곳곳서 노동자대회
상태바
비정규직 파업 이틀째 “문재인 정부 약속 지켜라”…민주노총 전국 곳곳서 노동자대회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7.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는 참석자들
4일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는 참석자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소속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4일 총파업 이틀째를 맞아 전국 곳곳에서 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비정규직 철폐와 정규직 전환, 노동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이번 파업은 전날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에 이어 5일까지 이어진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5일까지 경기·인천 등 수도권부터 대전·광주·대구·제주 등 전국 12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파업에 들어간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대규모 총파업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교육이나 보건복지 등 실생활과 밀접한 필수 업무에 종사하면서도 대부분 기간제나 무기계약직, 파견·용역 등 형태로 고용돼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대거 거리에 나온 것도 이 같은 고용 조건 속에서 겪는 차별과 불안 때문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서 비정규직 철폐, 차별 해소, 처우 개선을 전면에 내걸고 정부가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교섭에 직접 나와 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정부 예산과 정책의 영향이 직접적으로 작용하는 만큼, 정부가 나서야만 차별 철폐 등 노동자들의 요구사항이 충족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차별 철폐에 앞장서야 할 정부가 도리어 비정규직을 무시하는 행태가 우리의 공동파업 결의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전날 광화문 광장 노동자대회에는 5만3000명(경찰 추산 3만2000명)이 모였으며, 이날 총파업에는 전국 2만여명의 노동자들이 참여했다.

민주노총은 사흘에 걸친 파업으로 대정부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오는 18일 다시 한번 전국단위 총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