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30대 음주단속 피하려 1㎞ 역주행…‘윤창호법’ 무서워 도주
상태바
만취 30대 음주단속 피하려 1㎞ 역주행…‘윤창호법’ 무서워 도주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7.0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 단속
음주운전 단속

만취 상태로 차량을 몰다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을 발견하고 역주행으로 달아난 3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6일 오전 0시 29분쯤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K7 승용차를 운전하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을 발견하고 유턴한 뒤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차량 사이를 끼어들며 1㎞가량을 역주행하다가 작전동 한림병원 인근 골목길에 차량을 세우고 인근 건물 지하주차장으로 달아났다가 추격해 온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18%였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전력이 있는 A씨는 '제2 윤창호법' 적용으로 강화된 처벌을 받을 것이 두려워 도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제2 윤창호법 시행으로 면허정지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에서 0.03% 이상으로, 면허 취소 기준은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강화됐다.

음주운전 처벌 상한도 현행 징역 3년에 벌금 1000만원에서 징역 5년에 벌금 2000만원으로 높아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