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 수돗물'에 정부 부실 대응"…국회 환노위 한목소리로 질타
상태바
"인천 '붉은 수돗물'에 정부 부실 대응"…국회 환노위 한목소리로 질타
  • 이충무 기자
  • 승인 2019.07.0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 정수장에서 채취한 수돗물 시료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 정수장에서 채취한 수돗물 시료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이 미흡했다고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여야는 수도관 세척 의무화 등 제도적 개선책 마련을 주문하는 동시에 정부가 인천시의 대응만 지켜보며 관리·감독 권한에 소홀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미국은 거의 매년 관을 세척하고 다른 나라도 거의 다 규칙화돼 있다"며 "우리만 아무것도 안 하고 오래된 관을 교체하는 낙후된 방식을 택하고 있어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같은 당 송옥주 의원은 "노후관 교체는 근본 해법이 아니다"라며 "현재 환경부의 수도 정비계획에는 청소에 대한 언급이 없는데, 청소주기를 계획에 포함하는 입법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은 "환경부가 인천시의 '상수도 위기대응능력'을 5점 만점에 5점을 준 것으로 나타났지만 실제로는 0점에 가까웠다"며 "환경부가 형식적으로 실태점검을 한 게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같은 당 임이자 의원도 "환경부가 5년마다 지방자치단체의 수도시설 기술진단을 관리·감독하게 돼 있는데, 제대로 했으면 문제가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며 "환경부가 손을 놓고 있었다는 것밖에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사태는 수계전환(물 공급 관로 변경)에 따른 것이다. 왜 수계전환 매뉴얼이 안 지켜졌는지 확인이 잘 안 되고 있다"며 "사태를 정리해 백서를 발간하고 지적한 부분 전반을 보강하는 시스템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