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용유도·무의도 세계적 관광·레저 중심지로 조성
상태바
인천경제청, 용유도·무의도 세계적 관광·레저 중심지로 조성
  • 김동은 기자
  • 승인 2019.07.1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 용유도와 무의도 일대가 세계적인 관광·레저 중심지로 조성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천시 중구 을왕·덕교·남북·무의동과 주변지역 등 25㎢를 오는 2030년까지 관광·레저 허브로 만드는 발전전략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전문기관에 의뢰하게 될 용역은 다음 달부터 내년 하반기까지 15개월간 진행되며 경제자유구역과 주변지역 연계 발전, 인천공항 환승객 및 국내·외 관광객 유치, 지속 가능한 스마트도시 조성 방안 등이다.

용유·무의지역은 2003년 8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에잇(8city)시티' 개발사업 무산 등으로 2014년 8월 일부 지역이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으로 불린 에잇시티는 총 317조원을 투자해 용유·무의지역을 문화·관광·복합레저도시로 조성한다는 목표로 추진됐다.

에잇시티는 2007년 인천경제청과 기본협약을 맺고 2011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했음에도 약속한 자본금 증자에 실패하면서 기본협약이 2013년 8월 해지됐다.

개발사업자 에잇시티는 올해 인천경제청을 상대로 600억원대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벌이면서 국제상업회의소(ICC) 국제중재법원의 중재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