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의 더 나은 지역 만들기' 3개 지역개선사업 선정
상태바
'인천항만공사의 더 나은 지역 만들기' 3개 지역개선사업 선정
  • 김선숙 전문기자
  • 승인 2019.09.2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가 직접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사업공모형태,
연내 사업완료 목표로 사업별 최대 1천만원 지원
‘더 나은 지역 만들기’ 공모사업에 선정된 연수노인복지관 등 3개 기관에 기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 나은 지역 만들기’ 공모사업에 선정된 연수노인복지관 등 3개 기관에 기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20일 공사 5층 대회의실에서 ‘인천항만공사의 더 나은 지역 만들기'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3개 사업에 대한 기금 전달식을 개최하였다.

 지역사회가 직접 지역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더 나은 지역 만들기' 사업은 인천항 인근에 위치한 중구·동구·서구·연수구 내 복지관을 대상으로 지역사회와 연계한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수행하는 인천항만공사의 사회적 가치 실현 프로젝트이다.

 인천항만공사와 사업수행기관인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접수된 8개 사업에 대한 서면, 현장평가를 통해 지역사회 연계성이 높은 3개 사업을 최종 선정하였다.

 최종 선정된 사업은 ▴연수 루프탑 마켓(연수구노인복지관) ▴한 평 쉼터(창영종합사회복지관) ▴만석다방(동구한마음종합복지관) 프로젝트다.

 ‘연수 루프탑 마켓'은 유휴공간으로 남아있던 연수구노인복지관 옥상의 개보수를 통해 연수구 루프탑 마켓, 공연 및 전시장으로 탈바꿈하여 지역주민의 문화쉼터를 제공한다는 사업이다.

 ‘한 평 쉼터’는 동구 골목 요소요소에 지역주민이 잠시 머물고 쉬어갈 수 있는 소통형 의자를 설치하는 사업이며, 약 15곳에 설치할 계획으로 설치장소는 지역주민과 사회적협동조합 등 의견수렴 과정을 통해 선정된다.

 ‘만석다방’은 동구한마음종합복지관에서 발달장애인과 지체장애인의 직업훈련을 위해 운영되고 있는 카페의 개보수 사업으로 현재 복지관 2층에 위치하여 지역주민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1층으로 자리를 옮겨 지역주민의 소통창구 역할을 담당하고, 향후 장애인의 바리스타 양성과정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이번 지역개선사업 선정시, 무엇보다도 지역사회와 주민의 니즈를 충족하고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지에 대해 유심히 살펴봤다“며 ”지역사회와 주민이 체감할 수 있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지역사회 개선사업을 연내 완료하여 인근 지역주민의 편의를 제공할 것이며 사업성과와 과정 점검을 통해 주민 만족도가 높을 경우, 점차 사업규모를 확대하여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