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불매로 청주공항 30.3%, 김해공항 15.1% 수익 감소”
상태바
“일본여행 불매로 청주공항 30.3%, 김해공항 15.1% 수익 감소”
  • 김선숙 전문기자
  • 승인 2019.09.2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월1주차 대비 8월4주차 운항 18.1%↓, 여객 33.8%↓
작년대비 주별 여객추이 7월5주차 8.3%↓, 8월 4주차 35.3%↓
지방공항일수록 수익 감소폭 커, 양양 66.7%↓, 청주 30.3%↓
윤관석 의원, “단기적으로는 위기단계별 대응방안 마련해야 하며, 장기적으로는 다양한 노선 포트폴리오 재편 필요”
윤관석 국회의원
윤관석 국회의원

 

한일 관계 악화 및 한국 내 일본여행 불매운동 등의 영향으로 국제선 공항의 일본 노선 감편되고, 여객이 감소했으며, 이로 인한 공항 운영의 손실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가 운영‧관리하는 7개의 국제선공항에서 운항 및 여객 감소가 뚜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2019년 7월 첫째 주의 7개 국제선공항의 운항편은 전체 1,029편, 여객은 15만 1,283명이었으나, 8월 4주차의 경우 836편이 운항했으며, 10만 150명의 여객이 일본노선을 이용했다. 193편의 운항이 감소(▲18.8%)했고, 5만1,133명의 이용객(▲33.8%)이 줄어든 것이다. ※ 별첨1. 주별.공항별 일본노선 운항 및 여객 현황

일본을 방문하는 여객의 감소는 작년과 비교해보면 그 폭이 더 커짐을 알 수 있다. 7월 5주부터 8월 4주까지 주별 일본노선 여객추이를 작년과 비교해보면, 증감율이 7월 5주에는 ▵8.3%, 8월 1주에는 ▵14.7%, 2주 ▵19.6%, 3주 ▵25.2%, 4주 ▵35.3%로 증가하고 있다. ※ 별첨2. 주별 일본노선 여객추이

비행기 운항과 여객의 감소로 인해 공항별 수입도 감소하고 있으며, 지방공항의 경우 더 큰 폭으로 수익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김해공항의 경우 15.1%가 감소했으며, 청주 30.3%, 양양 66.7%가 감소했다. ※ 별첨3. 전년도 7~8월 및 당해연도 동일월 공항별 수입 비교

한국공항공사가 관리‧운영하는 7개의 국제공항 총 28개 노선 중 일본노선의 경우 운항의 약 40%를 차지고 하고 있는데, 인천국제공항 일본노선 비중이 21.9%인 것과 비교하면 지방공항의 경우 일본여행 불매로 인한 피해가 더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한, 전체 국제선 여객 중 일본방문 여객은 43%로 최근 5개년 간 일본노선 여객이 연평균 15.8%씩 증가해 왔다는 점에서 최근 일본 여객 감소가 매우 큰 폭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 별첨4. 최근 5개년 국제선 중 일본노선 여객수요

윤관석 의원은, “지방 국제공항의 경우 일본 노선에 편중된 관계로 이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매우 취약한 상황”이라고 언급하며, “단기적으로는 현재의 위기를 단계별로 구분하여 적합한 대응방안을 적극적으로 실현해야 할 것이며, 장기적으로는 다양한 노선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 등 대체시장 발굴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