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셀카, 7월 내차팔기 대표 시세 공개
상태바
AJ셀카, 7월 내차팔기 대표 시세 공개
  • 이승윤 전문기자
  • 승인 2020.07.22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고차 시장, 코로나19 뚫고 ‘훈풍’ 분다
- 평균 증감률 3%로 두 달 연속 오름세
- 휴가철 성수기 맞아 SUV·RV 시세 상승
7월 AJ셀카 내차팔기 대표 시세
7월 AJ셀카 내차팔기 대표 시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위축됐던 중고차 시장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활기를 띠고 있다.

딜러 비대면 ‘내차팔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AJ셀카(대표 안진수)가 2020년 7월 ‘내차팔기’ 대표 시세를 공개했다. 한 달간 ‘내차팔기’ 거래량 상위 20개 모델을 분석한 결과 총 12개 모델이 시세가 상승한 가운데 전월 대비 평균 증감률이 3%를 기록했다. 6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오름세를 기록해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중고차 시장이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7월 ‘내차팔기’ 시세는 패밀리 차량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소형 SUV인 ‘티볼리’가 13%의 시세 상승 폭을 기록해 증감률 1위를 차지했다. 중형 SUV인 ‘올 뉴 쏘렌토’가 9%, 준중형 SUV인 ‘올 뉴 투싼’ 4%, ‘스포티지 4세대’ 2%의 증감률을 각각 기록해 차급을 뛰어넘어 다양한 SUV 차종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신차 출시 영향을 받은 ‘싼타페 더 프라임’도 증감률 0%로 시세 방어에 성공했다.

실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RV차량도 인기다. 신차 출시 및 타다 물량 등 시세 변동 이슈가 많은 ‘올 뉴 카니발’이 8%가 상승하였으며 ‘그랜드 스타렉스’도 6% 상승률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국내 자동차 여행을 하는 데 적합한 SUV와 RV 차종의 인기가 ‘내차팔기’ 시세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세단 중에는 준대형 차종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올 뉴 K7’이 11%로 전체 차종 중 증감률 2위를 차지하며 가파르게 시세가 상승했다. 전통적인 인기 차종인 그랜저의 경우 ‘그랜저 HG’와 ‘그랜저 IG’ 두 가지가 각각 8%, 1% 시세 상승을 보이며 상위 차종에 이름을 올렸다.

6월 상승세를 보인 경차는 7월 들어 기세가 다소 떨어진 모습이다. ‘레이’만 증감률 0%를 유지했으며 ‘All New 모닝’은 4%, ‘더 넥스트 스파크’는 2%가 하락한 수치를 보였다.

AJ셀카 내차팔기 김찬영 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가족 여행과 캠핑에 적합한 패밀리카 위주로 시세 상승이 두드러졌다”며 “타던 SUV와 RV차량을 판매할 계획이 있다면 성수기 시즌을 놓치지 않고 제값 받고 팔 수 있도록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AJ셀카의 ‘내차팔기’ 서비스는 중고차를 판매하려는 고객이 차량 번호와 연락처만 등록하면 딜러와 대면하지 않고 AJ셀카 매니저가 방문해 차량 점검을 거친 후 온라인 경쟁 입찰, 차량 대금 결제 및 탁송까지 모든 과정을 대신해주는 프리미엄 중고차 판매 중개 서비스다. 추후 현장 감가나 흥정 등 번거로운 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세심하게 확인한 차량 정보를 토대로 AJ셀카가 엄선한 전국 400여개 회원사가 실시간 경쟁 입찰에 참여해 평균 25건의 온라인 견적을 받아볼 수 있으며 현장 감가 없이 제값에 차량을 판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