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삼성바이오로직스 방문, 바이오산업 발전에 함께 노력
상태바
박남춘 시장 삼성바이오로직스 방문, 바이오산업 발전에 함께 노력
  • 마석철 기자
  • 승인 2020.08.1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이오공정인력양성센터, 오픈이노베이션,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 논의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8일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방문해 김태한 대표이사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 증설 계획 발표와 관련해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8일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방문해 김태한 대표이사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제4공장 증설 계획 발표와 관련해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박남춘 시장이 8월 18일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방문해 생산 현장을 시찰하고, 김태한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와의 간담회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 이번 현장방문은 지난 8월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제4공장 증설 계획 발표에 따른 격려와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마련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설에 따른 인력 수급 어려움과 적극적인 글로벌 공급사들의 국내 투자유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수구 송도동에 설립한지 8년 만에 위탁생산(CMO) 분야에서 세계 1위의 생산능력을 확보하여, 바이오산업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에 있으며, 사업영역을 위탁생산에서 위탁개발(CDO), 위탁연구(CRO)로 확대하고 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이번 제4공장 증설을 위해 1조 7,400억원을 투자하며, 생산량 25만6천리터를 증가시켜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이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 약 5조 6천억원, 고용창출 2만7천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남춘 시장은 간담회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대규모 투자계획 발표에 고마움을 표현하면서,

- 인천 송도가 세계 최고의 바이오 클러스터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지역에서 버팀목이 되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같은 대기업들이 벤더기업이나 스타트업기업들을 앞에서 이끌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구상 중인 연구개발(R&D) 센터와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가 조속히 개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클러스터의 핵심은 인재양성이라고 말하면서, 산업부·복지부에서 공고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가 인천에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삼성 측의 협조를 요청했다.

※ ‘한국형 NIBRT 프로그램 운영 –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사업,

공모기간 : ’20.7.14.~8.14. / 발표평가회 : 8.25.(화) / 결과발표 : 8월중

이와 더불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 원부자재의 수요자 역할을 확대함과 동시에 바이오 원부자재 제조기업에 대한 상생협력 방안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 원부자재 국산화를 위한 기술지원,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행정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인천시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오늘 간담회 내용 등을 바탕으로 10월 중에 인천시-삼성바이오로직스 간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앞으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