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세계 공항 최초로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 및 카트로봇 시범 도입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세계 공항 최초로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 및 카트로봇 시범 도입
  • 마석철 기자
  • 승인 2020.10.1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부터 자율주행 전동차 2대, 카트로봇 6대 운영, 자율주행 기반으로 교통약자 이동지원 및 수하물 운반
- 여객 편의 및 만족도 향상 전망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자율주행 전동차(사진 오른쪽)와 자율주행 카트로봇(사진 왼쪽)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자율주행 전동차(사진 오른쪽)와 자율주행 카트로봇(사진 왼쪽)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임남수)는 공항 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지원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14일부터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 및 카트로봇을 세계 공항 최초로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국내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 및 카트로봇을 개발했으며, 여객터미널 내부에서 AI 기반 자율주행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은 세계 공항들 중에서 인천공항이 처음이다.

이번에 시범 도입되는 자율주행 전동차(Air Ride)는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의 선도적 스타트업인 ㈜토르드라이브(대표이사 계동경)에서 개발했으며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구역 및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구역에서 각 1대씩 총 2대 운영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전동차는 항공기 운항편에 맞춰 1터미널 입국장 도착게이트에 자동 배치되며, 도착게이트에서부터 검역대까지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한다.

2터미널 출국장에서는 정차장소인 출국장 서편 안내데스크에서부터 탑승게이트까지 운행한다. 출국장의 경우 여객이 전동차에 부착된 터치스크린을 통해 항공편을 선택하거나 이동할 게이트를 선택하고 자율주행 전동차에 탑승하면 목적지까지 손쉽게 이동할 수 있다.

자율주행 카트로봇(Air Porter)은 우수한 로봇서비스 개발기술을 보유한 ㈜원익로보틱스(대표 장경석)에서 개발했으며, 제1여객터미널, 제2여객터미널 및 탑승동 면세구역에 각 2대씩 총 6대 배치되어 여객들의 수하물을 자동으로 운반할 예정이다.

카트로봇은 △로봇이 짐을 싣고 여객을 따라가는 추종주행모드와 △탑승권을 인식하거나 목적지를 설정하면 로봇이 특정 목적지까지 앞장서서 여객을 안내해주는 자율주행모드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시범 도입되는 자율주행 전동차와 카트로봇은 교통약자를 우선적으로 지원하지만, 교통약자의 이용에 불편을 주지 않는 선에서 일반 여객들도 이용할 수 있다.

공사는 이번 자율주행 모빌리티 시범 도입을 통해 여객 편의 및 만족도가 크게 개선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스마트 공항으로서 인천공항의 입지를 강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사는 2018년 입‧출국장 안내 로봇인 에어스타 운영을 시작으로 발열체크 로봇, 발열체크 키오스크 등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확대해왔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스마트 공항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전 세계 스마트 공항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안정준 스마트추진실장은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와 카트로봇을 세계 공항 최초로 인천공항에 시범 도입함으로써 여객 편의가 향상되고 스마트 공항으로서 인천공항의 입지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스마트 공항 서비스를 인천공항에 선제적으로 도입함으로써 글로벌 리딩 스마트 공항으로 도약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