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최고 이통사’ 선정
상태바
SK텔레콤,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최고 이통사’ 선정
  • 이승훈 전문기자
  • 승인 2020.11.09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일 런던에서 언택트로 열린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최고 통신사, 산업 IoT 선도 등 2개 부문 수상
-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3년 연속 수상, 올해 통신 분야 글로벌 어워드 12관왕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 입증
SKT가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최고 통신사’, '올해의 산업 IoT 선도’ 등 2개 부문을 수상했다
SKT가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최고 통신사’, '올해의 산업 IoT 선도’ 등 2개 부문을 수상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6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언택트로 개최된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최고 통신사(Best Operator)’, '올해의 산업 IoT 선도(Industrial IoT Initiative of the Year)’ 등 2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Informa)’가 주관하는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는 올해 통신 서비스와 인프라, AI, 보안, 클라우드 등 20개 부문에서 한 해 동안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기업을 선정했다.

이번 수상으로 SKT는 2018년 미디어 서비스 혁신상, 2019년의 5G 상용화, 최고 통신사, 업무·운용 지원 전환 부문 등 3관왕에 이어 3년 연속 수상했다.

먼저 SKT는 5G-LTE 결합 기술, 다중 안테나 전송 기술, SA 및 28GHz를 활용한 초고속 통신 등을 포함한 ‘5G 초연결’ 기술로 ‘최고 통신사’ 부문을 수상했다. SKT는 세계 최고 수준의 무선 네트워크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최대 대역폭의 5G 및 LTE를 조합,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SKT는 5G RF 중계기, 레이어 스플리터 등 차별화된 인빌딩 솔루션을 상용화했으며 MEC의 초저지연 기술을 바탕으로 한 B2B 고객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계 최초 양자 보안 스마트폰을 상용화해 5G 통신의 보안 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도 높게 평가됐다.

SKT는 NSA 및 SA를 통합 지원하고 LTE 저대역과 5G 중·고대역을 모두 연결하는 세계 최초 ‘5G 초연결 네트워크’를 통해 B2C 및 B2B 등 다양한 서비스 특성에 따른 최적의 맞춤형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다.

SKT의 5G B2B용 IoT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은 ‘올해의 산업 IoT 선도’ 부문을 수상했다. SKT는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지능 운송시스템, 보안 감시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 활용할 수 있는 B2B 사업 전용 5G IoT 디바이스를 개발, 스마트팩토리용 다기능 로봇에 탑재해 상용화했다. 이를 통해 로봇을 실시간으로 제어하고 로봇의 영상과 센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생산 라인의 작업 효율을 높였다.

SKT의 5G IoT 디바이스는 국내 최초로 3.5GHz와 28GHz 주파수 대역을 모두 탑재한 상용 디바이스로 NSA 모드와 SA 모드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고 산업 분야별 최적 모드로 운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

이번 수상으로 SKT는 올해 통신 관련 글로벌 어워드에서 12관왕을 차지했다. 2월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 3관왕을 시작으로 스몰셀 어워드, 리딩 라이트 어워드, 5G 월드 어워드, 네트워크 트랜스포메이션 어워드, CommunicAsia 어워드,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에서 잇달아 수상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입증했다. 세계 최대 유선통신 전시회인 브로드밴드 월드 포럼에서는 SK브로드밴드와 공동으로 최고 서비스상(Best Awards)을 받기도 했다.

SKT 김윤 CTO는 “SKT의 앞선 5G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력 글로벌 어워드에서 역대 최고의 평가를 받고 있다”며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격차를 더욱 벌려 나갈 수 있도록 미래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