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프라자 0.5톤 ‘라보ev PEACE’, 청정섬 울릉도 1호 보급
상태바
파워프라자 0.5톤 ‘라보ev PEACE’, 청정섬 울릉도 1호 보급
  • 이승윤 전문기자
  • 승인 2020.11.1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에 보급된 0.5톤 전기화물차 라보ev피스
울릉도에 보급된 0.5톤 전기화물차 라보ev피스

국내 유일의 (0.5t/경형) 전기화물차인 파워프라자 ‘라보ev PEACE’가 울릉도에 첫 보급이 이뤄졌다.

섬이란 특성상, 운행 지역이 한정되어 있어 근거리 주행이 가능하고, 주유소보다는 전기라는 연료 충전의 접근성이 용이해 피스의 역할이 기대된다.

이번에 구매를 결정한 울릉도 주민은 “내연기관 차량 대비 연료비/관리비가 저렴하며, 경형 화물차이지만 적지 않은 적재공간, 전기차 특성상 강한 힘(토크) 등 운반작업용 차량으로 장점이 많은 것 같아 파워프라자에서 판매되는 (0.5t/경형) 전기화물차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울릉도는 타 지자체에 비해 전기화물차 지원금(2200만원)도 많이 확보돼 있어, 구매자의 부담이 많이 완화된 편이다.

파워프라자 0.5톤 라보ev PEACE는 국내 유일 경형 전기화물차이며, 환경부 전기화물차 보급 차종으로 선정돼, 국비·지자체 구매보조금을 지원받아 구매가 가능한 차종이다. 2015년 첫 판매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민간, 관공서, 공공기관 등의 다양한 사업(수행) 용도로 보급이 이뤄지고 있다.

또한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을 통한 1.5톤 미만의 친환경 전기화물자동차는 영업용 번호판을 무상으로 발급하고 있어, 운송사업 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파워프라자에서는 전기차 전문 기술력으로 직접 찾아가는 A/S서비스(전국)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파워프라자 개요

파워프라자는 1993년에 설립돼 고신뢰성, 고효율의 산업용, 통신용 전원공급장치(Switching Mode Power Supply)를 전문적으로 연구, 개발, 생산, 판매하며 한국 SMPS산업을 이끌어가는 기업이다. 창립 이후 지속적으로 미래 기술에 대한 도전과 변화를 시도하는 파워프라자는 그 동안 축적해 온 전자 기술의 응용분야로 2008년부터 친환경 전기자동차 사업을 시작했으며, 미래 전기자동차의 Digital Power Electronics 관련 기술에 집중 연구하고 있다. 현재 전기자동차 개발과 전기자동차 개조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기자동차에 고효율의 파워팩을 제공하기 위해 ‘모터 + 인버터 + 충전기 + BMS + 컨버터’의 전기자동차 주요 부품과 고성능의 배터리 팩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전기자동차의 상용화와 고 신뢰성의 부품들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며,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미래 전기자동차 기술을 고객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