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속에 더욱 빛난 인천공항, 항공물동량 플러스 성장, 글로벌 물류기업 투자유치 순항
상태바
코로나19 위기 속에 더욱 빛난 인천공항, 항공물동량 플러스 성장, 글로벌 물류기업 투자유치 순항
  • 마석철 기자
  • 승인 2020.11.2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쉥커코리아와 글로벌 배송센터(GDC) 건립 실시협약 체결
- 2022년까지 3,200만불(약 350억원) 외투기업 직접투자 유치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공항 글로벌 배송센터(GDC) 개발 및 운영을 위한 실시협약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임남수 사장직무대행(사진 왼쪽)이 협약체결 후 ㈜쉥커코리아 디어크 루카트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공항 글로벌 배송센터(GDC) 개발 및 운영을 위한 실시협약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임남수 사장직무대행(사진 왼쪽)이 협약체결 후 ㈜쉥커코리아 디어크 루카트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는 2022년 경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총 사업비 약 350억원 규모의 대형 글로벌 배송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임남수)는 27일 공사 회의실에서 ㈜쉥커코리아(대표이사 디어크 루카트)와 ‘인천공항 글로벌 배송센터 개발 및 운영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을 바탕으로 ㈜쉥커코리아는 2022년 까지 사업비 약 350억원(약 3천 2백만 USD)을 투입해 인천공항 물류단지 13,440㎡부지에 지상 7층(연면적 22,227㎡) 규모의 글로벌 배송센터(GDC)를 신축할 계획이다.

글로벌 배송센터는 2021년 6월 경 착공해 2022년 8월 경 완공할 예정으로, ㈜쉥커코리아의 모회사이자 글로벌 물류 기업인 DB SCHENKER A.G가 사업비를 전액 직접 투자한다.

글로벌 배송센터가 완공되면 2026년까지 신규 환적화물 1만 7천 톤과 240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로 창출되는 환적화물 1만 7천 톤은 올해 인천공항 물류단지 전체 환적화물 5만 7천 톤의 약 30%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또한 미국계 전자상거래 업체인 스페이시스원 등 공사가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유치한 전자상거래 인프라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향후 인천공항이 전 세계 전자상거래 물류허브로 도약하는데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인천공항, 투자유치 바탕으로 물류 인프라 확충에 박차 … 포스트 코로나 대비한 선진 인프라 구축으로 글로벌 물류 허브 거듭난다 !!!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수요가 급감한 가운데 이번 협약 체결로 글로벌 물류기업의 대규모 시설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글로벌 물류 트렌드인 전자상거래를 선도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할 수 있는 선진 물류 인프라를 적기에 구축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3월에는 글로벌 물류기업인 AACT가 기존에 운영 중인 화물터미널(Atlas Air Cargo Terminal) 외에 신규 화물터미널의 운영을 개시하였으며, 올해 9월에는 세계 3대 특송사 중 하나인 DHL이 기존 화물터미널보다 2배 큰 화물터미널 증축 사업에 착수하는 등 인천공항은 투자유치를 바탕으로 물류 인프라를 적기 확충함으로써 글로벌 물류 허브공항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공사는 지난 10월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국내 2개 물류기업으로부터 약 217억원의 신규투자를 유치해 약 167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하였으며, 올해 4월에는 3단계 공항물류단지(325,787㎡)를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하여 글로벌 물류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였다.

특히 공사는 코로나19에 대비해 선제적인 방역 안전망 구축을 통해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물류 및 제조기업 종사자들이 24시간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이와 같은 노력에 힘입어 올해 10월 기준 인천공항의 국제선 누적 화물물동량은 228만 8,947톤으로 전년대비 0.8% 증가하였으며, 환적화물은 94만 9,271톤으로 전년대비 9.5% 증가하였으며, 올해 8월 국제공항협의회(ACI) 통계 기준 인천공항의 국제선 화물물동량은 174만 톤으로, 홍콩공항과 상하이 푸동공항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하였다.

또한 인천공항은 지난 11월 9일 홍콩에서 열린 ‘2020 AFLAS(Asia Freight, Logistics And Supply chain) 어워즈 시상식’에서 싱가포르, 상하이 푸동공항 등 경쟁공항을 제치고 ‘아시아지역 최우수 화물공항(백만톤 이상 공항)’에 2년 연속 선정되는 등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동북아 물류 허브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임남수 사장직무대행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속에서 글로벌 물류기업의 대규모 시설투자를 유치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물류 인프라를 확충하고 신규 일자리 창출 등 국내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인천공항은 물류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확충하고 물류 프로세스를 혁신함으로써 인천공항의 물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