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C-스쿨’ 시민 개방 추진... “지역사회 메이커 문화 확산”
상태바
인하대, ‘C-스쿨’ 시민 개방 추진... “지역사회 메이커 문화 확산”
  • 김정남 기자
  • 승인 2021.06.0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창업연계 제조창업 지원시설 확충
-혁신적인 창업활동 지원, 제조 창업 저변 확대
인하대학교 C-School(Creative School) 내 3D 프린팅실에서 창업 활동을 하고 있는 학생들
인하대학교 C-School(Creative School) 내 3D 프린팅실에서 창업 활동을 하고 있는 학생들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가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에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기업가적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 열린 창작공간인 ‘C-School(Creative School)’의 시민 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C-School(Creative School)은 인하대가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디스쿨(D.School)’과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 ‘팹랩(Feb Lab)’을 지향하며 2017년 학생회관 6층에 마련한 제조와 창작을 위한 열린 공간이다. 누구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구현하고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장비와 시설을 지원하고 있다.

C-School은 3D 프린팅실, 공작실, 설계스튜디오로 구성된다. 3D 프린팅실은 중형 및 대형 3D 프린터 10대가 설치돼 있어 학생들이 모델링부터 출력, 시제품 제작까지 할 수 있는 실습공간이다. 공작실은 학생들이 작품을 가공할 수 있도록 CNC 조각기, 선반, 밀링 등 공작기계와 소도구를 비치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설계스튜디오는 학생들이 팀 프로젝트 활동과 간단한 작업 등을 수행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이다. 이외에도 3D 프린터 등 장비 활용법에 대한 정기 강좌와 각종 창업 지원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인하대는 초기창업패키지지원사업, 대학기업가센터지원사업, 창업맞춤형사업화지원사업 등 굵직한 국책사업을 수행하며 창업 전주기 지원체계를 구축해왔다. 인하대는 국내 최고의 창업메카로 성장하기 위한 창업 특성화 전략으로 내년부터 창업연계 제조창업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인하대는 이러한 노력으로 C-School 시민 개방을 준비하며, 장비 이용과 및 교육 프로그램, 멘토링 예약, 시제품 제작 연계 등을 통합 관리하는 ‘메이커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지역사회 주민도 이용할 수 있는 공용공간과 교육시설을 조성하고 메이커 스페이스를 기반으로 한 창업문화를 확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기안 창업지원단장은 “인하대가 지역사회 제조창업 허브로서 지역사회에 메이커 문화를 확산할 수 있도록 인적자원과 연구개발 인프라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C-School이 기발한 아이디어를 통해 혁신적인 제품으로 승화하며 성장할 수 있는 미래 창의 인재육성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