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7월 25일까지 중구 모든 해수욕장 임시폐장
상태바
인천시, 7월 25일까지 중구 모든 해수욕장 임시폐장
  • 마석철 기자
  • 승인 2021.07.13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욕장 내 샤워장, 음수대, 파라솔, 텐트 등 이용 긴급 중단
-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수욕장 이용 자재해 줄 것을 당부
7월 25일까지 중구 모든 해수욕장을 임시폐장 한다
7월 25일까지 중구 모든 해수욕장을 임시폐장 한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거리두기 2단계인 강화, 옹진군을 제외한 중구 을왕리, 왕산, 하나개, 실미해수욕장을 7월 12일부터 25일 까지 임시 폐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구 을왕리해수욕장을 비롯한 중구에 모든 해수욕장 내 샤워장, 음수대, 파라솔, 텐트, 대여시설 등의 이용을 긴급 중단했다.

인천시와 중구청은 현수막, 안내판, 옥외방송 등으로 이용객들에게 임시폐장을 알리며 해수욕장 운영을 중단하더라도 안전 및 방역요원을 배치해 개인 차양시설 설치 금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 계도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또한 운영중단에 따른 폐장 조치사항 및 방역관리 점검을 실시 할 예정이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단계인 4단계로 현 감염 확산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해 개인방역수칙 준수와 해수욕장 이용을 자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