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딜러 “9월 중고차 시세, 수입차 주요 모델 모두 상승세”
상태바
헤이딜러 “9월 중고차 시세, 수입차 주요 모델 모두 상승세”
  • 이승윤 전문기자
  • 승인 2021.09.0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클래스(W213) +2.3%, 5시리즈(G30) +2.1%, A6(C7) +0.6% 상승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옵션 삭제, 가격 상승으로 수입 중고차 수요 증가
-국산차도 SUV 위주 소폭 상승
헤이딜러가 9월 주요 시세 상승 중고차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9월 주요 시세 상승 중고차를 발표했다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9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8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9월 중고차 시세 자료에 따르면 반도체 부족으로 신차 출고 옵션 삭제 및 프로모션이 축소되고 있는 주요 수입 중고차 모델의 시세가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벤츠 E클래스(W213)는 2.3% 상승했고 이어서 BMW 5시리즈(G30)가 2.1%, 아우디 A6(C7)도 0.6% 상승했다.

주요 수입차는 최근 반도체 수급 불안으로 LED 헤드램프, 헤드업 디스플레이, 키레스 고, 핸드폰 무선 충전기능 등 고객 선호 옵션이 일부 삭제된 사양으로 판매 중이다. 또 재고 부족으로 대부분 브랜드의 신차 프로모션이 축소되는 추세다.

한편, 국산차의 경우 가족 단위 장거리 이동이 잦아지는 추석을 앞두고 SUV 모델 시세가 일부 상승했다. 쌍용 G4 렉스턴이 3.0%로 가장 많이 상승했고, 현대 싼타페 2.2%, 기아 쏘렌토 1.0% 상승이 뒤를 이었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형 모델을 기준으로 2021년 8월 한 달간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주행거리 10만km 미만 차량을 분석한 것이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반도체 부족 여파로 수입차 주요 모델과 국산 SUV의 중고차 시세가 기록적인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며 “최신 연식 차량 매각을 고민하고 있다면 9월이 가장 좋은 시기”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