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항 항만시설 소방방재 능력 향상을 위한 워킹그룹 Kick-off 회의 개최
상태바
IPA, 인천항 항만시설 소방방재 능력 향상을 위한 워킹그룹 Kick-off 회의 개최
  • 남가영 기자
  • 승인 2021.09.0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예방을 위해 외부 전문가 4명 포함한 워킹그룹 구성…
-관리체계 내실화로 선제적 재난대응에 힘써
킥오프 회의를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킥오프 회의를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항만시설에 대한 화재 예방과 관리체계 개선을 위해 민·관·공이 손을 맞잡았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6일 오후 공사 회의실에서 소방방재 능력 향상 및 화재 예방을 위한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킥오프(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은 총 8명이며 외부위원은 인천소방본부, 한국소방안전원, 방재시험연구원, 서울디지털대학교 소속 4명, 내부위원은 IPA 운영부문 부사장, 물류전략실장, 재난안전실장, 물류사업부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워킹그룹의 운영 방향 등에 대하여 논의한 후 물류창고 등 현장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워킹그룹 운영 결과는 항만시설 소방방재 대책 수립에 활용되며, 현장 점검과 시설관리자 교육 등 철저한 관리를 통해 화재 위험요인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은 우리나라 수출입 물류의 거점이므로 항만시설에 대한 소방방재 능력은 필수적”이라며, “워킹그룹 운영을 통해 관련 제도 개선 및 체계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